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영미소설일반] 아서 페퍼

아서 페퍼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패드라 패트릭
출판사
다산책방
출간일
2017.12.20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아서 페퍼
페이지 43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26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아내의 과거를 찾아 떠난 한 남자의 여행!

    끝이라고 생각했던 순간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패드라 패트릭의 소설 『아서 페퍼』. 모든 것을 나눈 영혼의 동반자라고 믿었던 아내의 죽음으로 깊은 슬픔에 잠겨있던 아서 페퍼, 그가 아내의 숨겨진 과거를 찾아 여행을 떠난다. 튀는 데도, 모난 데도 없이 자신이 그어놓은 삶의 범주 안에서 조용하고 묵묵히 살아온 대체로 평범한 할아버지, 아서 페퍼가 떠나는 기상천외한 여정을 함께 하며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건 결국 상대방이 아닌 나를 알아가는 것이며, 상대를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했다 해도 우리의 사랑은 완벽할 수 있음을 한 권의 책을 통해 오래도록 되새겨볼 수 있다.

    아내가 떠났을 때 세상과의 보잘것없는 관계도 놓아버렸던 아서 페퍼. 하지만 1년 만에 겨우 정리할 마음을 먹은 아내의 옷장에서 발견한 낯선 팔찌는 그가 잊고 있던 모든 감정을 되살려냈다. 40년을 함께한 삶, 추억이 와르르 무너져버렸고 불과 몇 주 만에 지독한 슬픔에 잠긴 홀아비에서 온통 의심으로 가득 찬 남자가 되어버렸다.

    의심과 질투, 무엇보다 참을 수 없는 호기심이 그를 세상 밖으로 나서게 했고 그는 런던과 파리, 인도를 누비며 아내의 남자들을 찾아 나선다. 꿈에서조차 상상해본 적 없고 바란 적도 없는 이 특별한 여행을 통해 아서는 위안을 얻기는커녕 그의 삶을 지탱해온 반석과도 같았던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릴 위기에 처하는데…….

  • 저자 소개


    저자 : 패드라 패트릭
    저자 패드라 패트릭은 예술을 공부하고 스테인드글라스 아티스트, 영화제 기획자, 커뮤니케이션 매니저로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던 패드라 패트릭은 단편소설로 다수의 상을 수상하며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2015년 전업 작가로 나선 그녀는 첫 장편소설 『아서 페퍼: 아내의 시간을 걷는 남자』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2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24개국에서 출간 계약을 마쳤고, 메이저 영화사에 영화 판권이 팔렸다.
    이 책은 무엇보다 독자들에게 가장 깊숙이 가닿으며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영국, 미국, 프랑스, 벨기에, 이탈리아 등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2016년 굿리즈에서 이달의 책, 러버리딩북, 리딩그룹북 등 다양한 매체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으며, 2017년에는 이전 수상자 조조 모예스의 작품 『애프터 유』를 제치고 프랑스 밀레디 독자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출간 도서로 『아서 페퍼: 아내의 시간을 걷는 남자』와 『Rise and Shine, Benedict Stone』이 있으며, 현재 남편과 아들과 함께 새들워스에서 다음 소설에 매진하고 있다.

    역자 : 이진
    역자 이진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문헌정보학을 전공하고 광고대행사에서 근무하다가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빛 혹은 그림자』 『어디 갔어, 버나뎃』 『매혹당한 사람들』 『미니어처리스트』 『사립학교 아이들』 『658, 우연히』 『비행공포』 『페러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등 80여 권의 책을 번역했다

  • 목차

    옷장 속의 깜짝 선물
    코끼리
    대탈출
    출발
    루시와 거북
    비앤드비
    호랑이
    사진
    루시와 댄
    이동통신 기술
    런던

    또 하나의 루시
    마이크의 아파트

    새싹
    골무
    파리마치
    북페이스
    팔레트
    버나뎃
    반지
    거지 같은 생일
    추억
    하트
    집으로 온 편지
    찾은 사람이 임자
    여행의 끝?
    미래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 출판사 서평

    전 세계 24개국 출간된 최고의 베스트셀러!
    ★★★ 영국, 미국, 프랑스, 벨기에, 이탈리아, 캐나다 베스트셀러

    쌀쌀한 오후에 마시는 따뜻한 차 한잔처럼 아늑하고,
    기운을 북돋아주는 소설! _커커스 리뷰

    ★★★★★ 굿리즈 이달의 책
    ★★★★★ 조조 모예스 『애프터 유』를 제치고
    2017년 프랑스 밀레디 독자상Prix des Lectrices Milady 수상!
    ★★★★★ 『아서 페퍼』 오디오북 스티븐 킹 작품과 함께 “Listen List 2017” 수상!
    ★★★★★ 아마존 별점 4.5

    2016 Lovereading 올해의 책
    2016 Book Browse Blog 올해 가장 눈에 띄는 책
    2016 My Weekly magazine 올해의 책
    2017 Reading Group 올해의 책
    “지금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요?”

    전 세계 사람들이 ‘아서 페퍼’를
    응원하게 만든 화제의 베스트셀러!

    이 매력 넘치고 기분 좋은 이야기는 전적으로 아서 페퍼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데일리 메일

    아내의 과거를 찾아 떠난 한 남자의 유쾌하고도 따뜻한 힐링 여행, 『아서 페퍼: 아내의 시간을 걷는 남자』가 다산책방에서 출간되었다. 출간 이후 각종 독자상과 북클럽을 휩쓸며 훈훈한 감동을 이어온 이 책은 영미, 유럽권 나라에서 차례로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24개국에 번역 출간되며 전 세계 사람들을 ‘아서 페퍼’의 매력에 흠뻑 취하게 했다. 독자들은 아서 페퍼의 한 걸음 한 걸음을 따라, 기상천외한 여정에 가슴 졸이며 웃고 울다가 미소를 머금고 책장을 덮었다.
    『아서 페퍼: 아내의 시간을 걷는 남자』는 끝이라고 생각했던 순간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다. 모든 것을 나눈 영혼의 동반자라고 믿었던 아내의 죽음으로 깊은 슬픔에 잠긴 아서의 쓸쓸한 일상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그는 매일 아침 아내 미리엄이 살아 있을 때 그랬던 것처럼, 정확히 7시 30분에 침대에서 일어났다. 샤워를 하고 전날 밤 꺼내둔 회색 바지, 빛바랜 파란 셔츠에 겨자색 민소매 셔츠를 덧입고 면도를 하고 나서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정각 8시에 주로 토스트 한 쪽과 마가린으로 아침 식사를 준비한 다음, 여섯 명이 앉을 수 있는, 그러나 이제는 한 명만 앉는 널찍한 소나무 식탁에 앉았다. 8시 30분이 되면 설거지를 하고 부엌 조리대 상판을 손바닥으로 쓸어낸 다음 레몬향이 나는 물티슈 두 장으로 닦았다. 그러고 나면 비로소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다. _본문 9쪽

    대단한 모험가도, 괴팍하고 꼬장꼬장하기로 소문난 동네의 유명한 할아버지도 아닌, 튀는 데도, 모난 데도 없이 자신이 그어놓은 삶의 범주 안에서 조용하고 묵묵히 살아온 대체로 평범한 할아버지, 아서 페퍼. 아내가 떠났을 때 그는 세상과의 보잘것없는 관계도 놓아버렸다. 하지만 1년 만에 겨우 정리할 마음을 먹은 아내의 옷장에서 발견한 낯선 팔찌는 그가 잊고 있던 모든 감정을 되살려냈다.

    그러나 정작 그의 숨이 멎게 한 건 그 안에 놓여 있던 참charm 팔찌였다. 묵직하고 둥근 고리들과 하트 모양의 잠금장치가 달려 있는 화려한 금팔찌였다. 또 하나의 하트.
    더 독특한 건, 아이들 그림책에 나오는 태양처럼 팔찌에서 뻗어 나가며 달려 있는 참들이었다. 모두 여덟 개. 코끼리, 꽃, 책, 팔레트, 호랑이, 골무, 하트 그리고 반지였다.
    그는 팔찌를 상자에서 꺼냈다. 손안에서 굴려보니 묵직하고 짤랑거렸다. 진귀한 골동품이거나, 아주 오래된 물건 같았고, 세공이 섬세했다. 참 하나하나의 묘사가 날카로웠다. 그러나 아무리 기억하려 애를 써봐도 미리엄이 그 팔찌를 끼고 있는 걸 본 기억도, 참을 그에게 보여준 기억도 없었다. _본문 20쪽

    의심과 질투, 무엇보다 참을 수 없는 호기심이 그를 세상 밖으로 나서게 한다. 아무 준비 없이 아내가 남긴 팔찌가 안내하는 황당한 여행길에 오르게 된 아서. 꿈에서조차 상상해본 적 없고 바란 적도 없는 이 특별한 여행을 통해 아서는 위안을 얻기는커녕 그의 삶을 지탱해온 반석과도 같았던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자신을 만나기 전 아내의 자유롭고 멋진 삶을 알게 될수록 점점 더 무너지고 작아지는 한편, 놀랍게도 그는 자신이 생각보다 썩 괜찮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깨달아간다. 그는 생각보다 더 속이 깊었고, 괜찮다며 슬픔을 삼키려는 사람에게 “아니야, 넌 괜찮지 않아” 하고 다가갈 줄 알았으며, 어려운 사람에게 손을 내미는 쓸모 있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그가 일생을 바친 자물쇠처럼 투박하지만 정겹고, 우리가 귀담아 들을 만한 지혜와 담고 싶은 품위를 지닌 사람이었다. 무엇보다 멋진 아내가 가장 큰 사랑을 쏟을 만큼 가치 있는 사람이었다는 사실이 그를 다시 빛나게 한다.

    “내가 그 사람이라는 게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미리엄도 내게 그런 사람이었지요.”
    _본문 425쪽

    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