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기타나라소설] 우리와 당신들

우리와 당신들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프레드릭 배크만
출판사
다산책방
출간일
2019.01.28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우리와 당신들
페이지 620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24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용기를 낸 어느 조그만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

    《오베라는 남자》의 저자 프레드릭 배크만이 탄생시킨 새로운 대표작 《베어타운》의 두 번째 이야기 『우리와 당신들』. 일자리도, 미래도 없이 막다른 곳에 내몰린 소도시, 베어타운을 배경으로 공동체를 하나로 엮는 희망과 그 공동체를 갈기갈기 찢어놓는 비밀, 대의를 위해 잡음을 모른척하려는 이기심과 대의에 반하는 선택을 하는 한 개인의 용기를 생생하게 그려낸 전작 《베어타운》에 이어 이미 무너진 마을에 찾아온 두 번째 비극을 그리고 있다.

    충격적인 사건으로 마을 사람들은 큰 꿈을 품은 대가를 가슴 아프게 치른 지 몇 달 뒤, 베어타운의 쓸쓸한 풍경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이미 베어타운 하키팀은 뿔뿔이 흩어졌고, 주요 선수들은 코치와 함께 옆 마을 헤드의 하키팀으로 옮겨갔다. 베어타운에 남은 선수들에겐 하키팀 해체라는 혹독한 소문만이 들려온다. 베어타운과 헤드의 신경전은 돈과 권력과 생존을 둘러싸고 점점 더 치열해져가고, 그 와중에 한 선수의 가장 조심스러운 비밀이 폭로되자 온 마을이 그들의 진심을 보여주어야 할 난처한 상황에 처하는데…….

  • 저자 소개


    저자 : 프레드릭 배크만
    스웨덴의 한 블로거에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초대형 작가가 된 프레드릭 배크만. 데뷔작이자 첫 장편소설인 『오베라는 남자』는 그의 블로그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수많은 독자들이 ‘오베’라는 캐릭터에 반해 이야기를 더 써볼 것을 권했고, 그렇게 『오베라는 남자』가 탄생했다. 프레드릭 배크만은 2012년 이 소설로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 출간 즉시 굉장한 인기를 모았고, 인구 9백만의 스웨덴에서 84만 부 이상, 전 세계 280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미국 아마존 소설 분야 1위를 기록하며 77주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리스트를 지켰고, 2017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의 자리에 올랐다. 44개국에 판권이 수출되며 독일, 영국, 캐나다, 노르웨이, 덴마크, 아이슬란드 등에서 베스트셀러로 등극했고, 2016년에 영화화되어 스웨덴 영화제에서 다양한 부문의 상을 휩쓸고, 유럽영화상 코미디 부문을 수상했으며, 톰 행크스 주연으로 할리우드 영화화를 앞두고 있다. 뒤이어 출간한 『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전해달랬어요』와 『브릿마리 여기 있다』 역시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전 세계적인 초대형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완전히 달라진 스타일의 작품 『베어타운』으로 돌아온 배크만은 이 소설로 “『오베라는 남자』를 뛰어넘었다” “이 시대의 디킨스다”라는 언론의 열광적인 찬사와 함께 아마존 올해의 책 Top 3, 굿리즈 올해의 소설 Top 2에 오르며 또 한번 커다란 도약을 이루어냈다. 이 외의 작품으로 중편소설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일생일대의 거래(A deal of lifetime)』가 있다.

    역자 : 이은선
    연세대학교에서 중어중문학을, 국제학대학원에서 동아시아학을 전공했다. 편집자, 저작권 담당자를 거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베어타운』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브릿마리 여기 있다』 『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전해달랬어요』 『위시』 『맥파이 살인사건』 『미스터 메르세데스』 『사라의 열쇠』 『셜록 홈즈:모리어티의 죽음』 『딸에게 보내는 편지』 『11/22/63』 『통역사』 『그대로 두기』 『누들 메이커』 『몬스터』 『리딩 프라미스』 『노 임팩트 맨』 등이 있다.

  • 목차

    1 이건 누군가의 책임이 될 것이다
    2 세상에는 세 부류의 사람들이 있다
    3 남자답게
    4 여자들이 항상 말썽이다
    5 인간은 저마다 백 가지로 다르지만
    6 잠잠하다 싶으면 전쟁을 일으키는 사람들 말이야
    7 일단 점심부터 먹었으면 좋겠는데요
    8 관계가 이런 식으로 무너지기 시작하는 걸까?
    9 오늘 저녁에는 시비를 걸 사람이 필요할 것이다
    10 어떤 식으로 아이들에게 알려야 할까?
    11 승자가 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
    12 나는 이 안에서 불사를 준비를 해
    13 그래서 그들이 그의 동지가 되어주었다
    14 모르는 사람
    15 비다르 리니우스
    16 베어타운 대 나머지 전부
    17 피 냄새를 맡고 불을 지른다
    18 여자
    19 그 파란색 폴로셔츠
    20 네 신발에 셰이빙 크림을
    21 땅바닥에 누워 있다
    22 주장
    23 중요한 단 한 가지를 위해
    24 하지만 그녀의 안에 깃들어 있던 곰은 방금 전에 눈을 떴다
    25 어머니의 노래
    26 이 마을은 누구의 것이 될까?
    27 증오와 혼돈
    28 빌어먹을 호모
    29 그녀는 매번 거기서 그를 죽인다
    30 그들은 해피엔드에 걸맞은 사람들이 아니다
    31 어둠
    32 그런 다음 엽총을 들고 숲으로 나선다
    33 일어나지 않아
    34 공무 집행 중인 말에게 폭력을 행사한 죄
    35 그것도 네가 최고의 선수일 때 얘기고
    36 사이코패스들은 산책을 안 하는 모양이네요?
    37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38 경기
    39 폭력
    40 항상 공평하고, 항상 불공평하다
    41 너희가 떳떳하면
    42 폭풍처럼 진격한다
    43 우리는 어디에나 있다
    44 질풍노도
    45 벚나무
    46 우리는 그게 교통사고였다고 하겠지만
    47 우리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을 러브 스토리
    48 안 돼 안 돼 안 돼! 우리 아기!
    49 다들 스틱 하나씩 들고, 골문 두 개를 두고, 두 팀으로 나눠서

    옮긴이의 말

  • 출판사 서평

    아마존, 뉴욕타임스 1위 『오베라는 남자』의 작가
    프레드릭 배크만 신작 장편소설!

    2019년, 우리 모두가 읽어야 할 단 한 권의 소설!

    프레드릭 배크만 작품의 특징은 유려한 문체와,
    옳은 것과 그른 것, 두려움과 용기, 사랑과 증오,
    우정과 의리의 중요성과 한계 등 진정으로 중요한 문제에 대한 통찰이다.
    프레드릭 배크만은 세계적인 문호들 가운데 우뚝 선 거인이고
    문학계의 이 거인은 지금도 계속 성장하는 중이다. _워싱턴 타임스

    ★★★ 2018 아마존, 굿리즈 올해의 책
    ★★★ 아마존,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 전격 영화화 결정
    ★★★ 아마존 평점 4.8(5.0 만점)

    “다시는 나를 위해서 싸우지 마!
    그냥 나를 믿어주기만 하면 돼.“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기꺼이 일어선 그들
    베어타운에서 펼쳐지는, 눈물과 감동으로 얼룩진 러브 스토리

    당신은 한 마을이 무너지는 걸 본 적이 있는가. 우리 마을이 그랬다.
    당신은 한 마을이 일어서는 걸 본 적이 있는가. 우리 마을이 그랬다.
    당신은 정치가 됐건 종교가 됐건 스포츠가 됐건 다른 무엇이 됐건 뭐 하나라도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온 사방에서 달려 나와 오래된 술집의 불을 끄려고 애를 쓰는 광경을 본 적이 있는가. 우리가 그랬다. 어쩌면 당신도 그랬을지 모른다. 어쩌면 당신도 생각보다 우리하고 비슷할지 모른다.
    우리는 최선의 최선을 다했다. 그날 밤에 가진 모든 것을 퍼부었다. 하지만 그런데도 불구하고 패배했다. _본문 중에서

    『오베라는 남자』를 뛰어넘은 프레드릭 배크만의 새로운 대표작
    『베어타운』, 그 두 번째 이야기

    프레드릭 배크만을 거장의 반열에 올려놓은 작품 『베어타운』, 그 뒤를 이어 발표한 배크만의 신작 장편소설 『우리와 당신들』은 등줄기가 서늘해지고 가슴이 두근거리도록 우리의 모습을 빼닮은 소설 속 마을 ‘베어타운’을 무대로 한 새로운 이야기이다. 베일 듯 날카로운 통찰과 심장에 내리꽂히듯 깊게 전율하는 이야기로 전작을 넘어서는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받은 이 책은 한계를 모르는 작가의 성장세를 증명하며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2018 아마존, 굿리즈 올해의 책의 자리에 올랐다. “세계적인 문호들 가운데 우뚝 선 거인이며, 지금도 계속 성장하는 중(워싱턴 타임스)”이라는 언론의 찬사는 물론, “최고의 경지에 올랐다”, “우리 시대 최고의 작품”, “노벨상을 주고 싶다” 등 독자들의 열광적인 지지가 잇따랐다.
    전 세계 독자들을 사로잡은 마을 ‘베어타운’은 일자리도, 미래도 없이 막다른 곳에 내몰린 소도시다. 온 마을이 아이스하키에 매달리는 이곳은 과거의 영광도 하키로 이루었고, 지금의 몰락도 하키에서 비롯됐다. 청소년 아이스하키팀이 극적으로 전국 대회 준결승에 진출하며 베어타운 사람들에게 마을을 되살릴 단 한 번의 기회가 찾아오지만 우승을 눈앞에 두고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마을 사람들은 큰 꿈을 품은 대가를 가슴 아프게 치른다.
    『우리와 당신들』은 사건이 있고 몇 달 후, 베어타운의 쓸쓸한 풍경에서 시작한다. 이미 베어타운 하키팀은 뿔뿔이 흩어졌고, 주요 선수들은 코치와 함께 옆 마을 헤드의 하키팀으로 옮겨갔다. 베어타운에 남은 선수들에겐 하키팀 해체라는 혹독한 소문만이 들려온다. 베어타운과 헤드의 신경전은 돈과 권력과 생존을 둘러싸고 점점 더 치열해져가고, 그 와중에 한 선수의 가장 조심스러운 비밀이 폭로되자 온 마을이 그들의 진심을 보여주어야 할 난처한 상황에 처한다.
    『베어타운』이 ‘베어타운’이라는 마을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을 꼼꼼하고 세심하게 빚어내 우리 곁에 생생하게 살아 숨 쉬게 했다면, 『우리와 당신들』은 우리를 다시 한번 이 조그만 숲속 마을로 데려가 이들과 함께 내내 가슴을 졸이게 한다. 실감 나는 캐릭터와 강렬한 사건들이 이어지는 드라마틱한 전개, 단숨에 읽어내리게 하는 흡입력 있는 문체로, 눈앞에서 펼쳐지는 하키 경기를 지켜보듯 마지막 챕터까지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한다. 숨죽였던 그들이 서로를 지키기 위해 기꺼이 일어설 때, 움츠렸던 손을 내밀어 화해를 청할 때, “원래 사는 게 힘든 법이지”라는 말로 무심한 위로를 나눌 때, 한 사람 한 사람을 미워하는 동시에 사랑할 수밖에 없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한다.
    『우리와 당신들』은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고 용기를 낸 어느 조그만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다. 가끔은 분노로, 흔하게는 슬픔으로, 하지만 역시 사랑으로 하나가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이자 의리와 우정, 그리고 모든 것을 요구하는 사랑을 담은 눈물과 감동으로 가득 찬 러브 스토리다.

    우리 삶의 가장 중요한 문제들을 정면으로 마주한,
    지금 우리가 꼭 읽어야 할 소설!

    『우리와 당신들』은 전작 『베어타운』에 이어 지금 우리 사회에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