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요리 >

[가정생활 일반] 나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

나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아키
출판사
웅진리빙하우스
출간일
2018.01.05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나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
페이지 204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파일크기 7 M
대출 0 / 2 예약 0
  • 콘텐츠 소개


    『나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는 융통성 있는 미니멀 라이프를 지향하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다. ‘제대로 해야지’라는 생각에 오히려 시작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합리적인 미니멀 라이프 노하우가 집약되어 있다. 이 책에서 미니멀 라이프를 처음 시도하는 사람이든 여러 번의 ‘요요’를 겪으며 실패해본 사람이든, 누구나 각자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 스타일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 저자 소개


    저자 : 아키
    저자 아키는 일본 니혼블로그무라 심플 라이프 부문 1위 블로거. 아이가 두 살이 될 무렵 회사에 복직한 저자는 회사일과 집안일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며 시행착오를 되풀이했다. 궁지에 몰려서야 집안일 전부를 해야 하는 일로 끌어안았기에 지칠 수밖에 없었다는 점을 깨달았고, 비로소 완벽주의를 내려놓고 자신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를 실현하기 시작했다. 동시에 일상의 여유를 찾는 노하우를 블로그 Living Small에 공유해, 미니멀 라이프를 꿈꾸는 일본 여성들의 열렬한 관심과 지지를 받았다. 현재 남편, 여섯 살 아들과 함께 거실, 부엌, 방 한 칸 구조의 작은 집에서 살고 있다.

    역자 : 허영은
    역자 허영은은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미술사학을 전공하고, 미술관과 박물관에서 학예연구사로 일했다. 현재는 글밥 아카데미 수료 후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하며 출판 기획과 번역에 힘쓰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어디에서 왔을까? 맛있는 진화의 비밀』, 『동물을 제대로 잡는 방법』, 『동물을 제대로 키우는 방법』 등이 있다.

  • 목차

    시작하는 말
    아키식 미니멀 라이프의 기본

    Chapter 1 Living Small 집안일
    하루 집안일의 대부분을 해치우는 아침
    15분 작업으로 갖는 마음의 여유
    세탁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청소하기 수월해지는 방 정리법
    간단한 얼룩이나 찌든 때는 하는 김에, 그때그때
    한 걸음도 낭비하고 싶지 않다
    주말 청소는 4단계로 끝내기
    관리를 줄이는 물건 소유법
    남편과 집안일을 나누는 방법
    기계에 집안일 미루기
    체력 소모 없는 쇼핑하기
    PDCA 사이클로 집안일 새로고침
    Living Small Tip 생활비는 월간관리보다 연간관리로

    Chapter 2 Living Small 부엌일
    먹는 것도 심플하게
    식단은 간결하게
    음식 조리는 동시에
    방치는 의외로 최고의 요령
    시간을 줄여주는 구이와 조림
    수목금 응급 메뉴
    무턱대고 식재료 구입하지 않기
    쟁여놓는 소스도 최소한으로
    재료 수납이 귀찮다면
    싱크대 수납
    요리의 인상이 달라지는 그릇
    보존용기도 용량과 용도에 맞춰 구입하기
    의외로 만능인 계량컵
    야무지게 부엌도구 정리하기
    아일랜드 조리대 수납
    시간 절약 아이템, 트레이
    저장 식품은 상자 하나만큼만
    냉장고 수납
    남편도 찾기 쉽게 조미료는 한군데에

    Chapter 3 Living Small 수납
    공간을 비워두는 일
    어지르기 전 필요한 행동 규칙
    수납은 테크닉보다 이론에 주목
    계획과 실행 구분하기
    사소한 재검토의 힘
    수납용품 수납법
    거실 수납
    식당 수납
    지저분한 것을 제일 눈에 띄는 곳에
    30초로 완성되는 말끔함
    두 번 정리하지 않는다, 귀가 후 5분 정리 동선
    세면실 수납
    세탁실 수납
    세탁실 가까이 속옷 수납을
    다리미판 대신 세면대로
    현관 수납
    복도 수납
    실용적이진 않지만 소중한 것들이 있다
    외출 소지품은 현관 옆에
    Living Small Tip 아이가 있어도 가능한 심플 인테리어

    Chapter 4 Living Small 옷
    매일 다를 필요가 있을까
    기본을 갖춘다, 나만의 심플 아이템
    외투가 세 벌인 이유
    이너웨어는 한 철만 입기
    니트는 실용성을 고려해서
    구두에는 투자할 것
    액세서리는 걸칠 만큼만
    헤어관리도 심플하게
    그 옷, 이상적인 나라면 구입할까?
    선호하는 브랜드 수집하기
    쇼핑은 미래의 가능성 중 하나를 잃는 일
    옷장 수납
    남편 옷은 남편이
    몸에 걸치는 순서대로 수납한다면
    택배 클리닝 서비스라는 기회
    침구는 부피를 줄이는 방식으로
    Living Small Tip 여행가방도 심플하게, 3인 가족의 2박 3일 짐 꾸리기

    Chapter 5 Living Small 육아
    장난감 구입의 기준
    아이도 할 수 있는 장난감 수납
    아이 그림책은 어른 책 아래 칸에
    아이를 혼낼 일이 없는 방
    집안일의 자립을 이끄는 방법
    보리차와 우유만 있으면
    반년만 입히는 아이 옷

    마치는 말

  • 출판사 서평

    “옷을 한 벌 사는 일은
    미래의 가능성 중 하나를 잃는 일입니다.”

    삶을 나의 결대로 살고 싶다면
    미니멀 라이프가 필요한 때
    실현 가능한 미니멀 라이프를 추구하는
    아키의 합리적인 라이프 스타일 제안

    ★ 일본 니혼블로그무라 심플 라이프 부문 블로그 1위 ★

    ‘미니멀리즘’, ‘심플한 삶’, ‘정리’, ‘비움’이 시대적 가치로 부상하면서 지금까지 출간된 관련 도서의 수만큼이나 많은 사람이 미니멀 라이프에 도전했다. 하지만 얼마 되지 않아 대부분은 원래의 환경과 습관으로 돌아가곤 한다. 마음은 뻔하면서도 막상 정리가 힘든 건 스스로가 무엇을 원하고 원하지 않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이 물건을 버릴지 남길지 고민하는 동안 선택 앞에서 늘 우유부단한 자기 모습에 다시금 직면하게 된다. ‘나의 물건은 그저 물건이 아니라 내 선택의 총체구나, 지금까지 살아온 내 삶의 방식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것이 나의 공간이구나’ 하는 것을 더욱 실감하는 순간이다.
    일본 니혼블로그무라 심플 라이프 부문 1위 블로그 Living Small의 운영자인 아키 또한 몇 년 전까지 이와 같은 마음이었다. 엄마이자 아내, 직장인인 저자는 주어진 모든 역할에 충실하고 싶었지만 의지에 비해 실현은 요원했다. 모든 일이 1순위였기에, 아무것도 제대로 해낼 수 없었다. 『나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는 이런 아키의 고민과 노력과 변화를 담은 책이자, 융통성 있는 미니멀 라이프를 지향하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다. ‘제대로 해야지’라는 생각에 오히려 시작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합리적인 미니멀 라이프 노하우가 집약되어 있다. 삶의 방식을 바꾸기 위해선 지금까지의 선택들을 돌아봐야 한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내 방, 내 물건부터. 언젠간 필요할 것 같아서 쌓아두기만 했던 물건들을 정리할 수 있다면 내 삶도 원하는 대로 심플해지지 않을까. 이 책에서 미니멀 라이프를 처음 시도하는 사람이든 여러 번의 ‘요요’를 겪으며 실패해본 사람이든, 누구나 각자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 스타일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엄마이자, 아내이자, 직장인인 아키가 깨달은
    우아하고 효율적인 미니멀 라이프 노하우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요.”

    저자 아키에게 미니멀 라이프란 가족의 생활을 더욱 여유롭고 만족스럽게 만들기 위한 작업이다. 이 작업이 성공하려면 궁극적으로 본인 스스로가 미소를 잃지 않고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야 했다. 그래서 제일 먼저 다짐한 건 하지 않아도 되는 집안일에서 손 떼기이다. 하지만 엄마이자 주부들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는 죄책감 때문에 선뜻 집안일을 놓기 어렵다. 흔히들 엄마가 집안일에 들이는 시간이 가족에 대한 애정의 깊이와 비례한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그런 탓에 일이 얼추 마무리되어도 여전히 할 일이 남았다고 생각해 무리하게 몸을 움직인다. 저자 또한 맡은 일을 제대로 해내고 싶은 완벽주의자였다. 하지만 회사일과 집안일 사이에서 1년 동안 시행착오를 겪고 보니, ‘완벽히’, ‘잘’ 하고 싶은 의욕 때문에 도리어 금세 지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제야 찬찬히 일상을 돌아봤고, 자신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를 설계하기 시작했다.

    “우선순위가 낮은 집안일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단순하게 생각해보면 그냥 그 일을 하지 않으면 됩니다. 저는 서툰 일이나 가치가 떨어지는 일에서 손을 뗐습니다. 물론 잘하는 일이나 조금 번거로워도 가치를 생산하는 일은 포기하지 않았죠.” _본문 중에서

    『나에게 맞는 미니멀 라이프』에서는 “거기까지, 그 이상은 노력하지 않아도 된다”, “청소는 주말에만”, “규칙을 단순하게 만들되 완벽을 추구하지 않는다”, “집안일 기계에게 미루기”, “생활비는 월간관리보다 연간관리로”, “방치는 의외로 최고의 요령” 등의 내용을 통해 괜한 죄책감을 덜면서도 우아하고 효율적으로 공간을 관리하는 저자만의 방법이 소개된다. 또한 소유의 방식, 가족 구성원의 협업, 굳이 하지 않아도 되는 집안일 등에 대한 고민을 나누며 관습의 전환을 꾀한다. 일본에서 이 책은 ‘요리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청소가 즐겁다’라는 사람들 사이에서 ‘나는 살림 체질이 아닌가 봐’라며 체념했던 이들에게 위안과 자신감을 선사하며 다시금 미니멀 라이프를 시작할 수 있게 의욕을 북돋아줬다.

    소유하지 않기, 장식하지 않기, 정리하지 않기
    15평 공간에서 3인 가족이 누리는 여유로운 일상

    지금 저자는 50m2(15평) 크기의 아파트에 산다. 남편과 상의 끝에 ‘서로 얼굴을 볼 수 있는 거리를 유지하며 살자’라는 의견을 모아 거실 및 부엌, 방 하나 구조의 아담한 집을 선택했다. 아키는 작은 집의 장점을 활용해, 집이 크지 않아도, 수납공간이 많지 않아도, 아이가 있어도 충분히 미니멀 라이프가 가능하다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