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영미소설일반] 애프터 유(After You)

애프터 유(After You)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조조 모예스
출판사
아르테(arte)
출간일
2016.05.20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애프터 유(After You)
페이지 536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4 M
대출 0 / 2 예약 0
  • 콘텐츠 소개


    그를 떠나보낸 순간, 새로운 운명이 찾아왔다!

    로맨스의 여왕 조조 모예스의 《미 비포 유》, 그 뒷이야기 『애프터 유』. 오만하리만큼 잘났지만 불의의 사고로 사지마비환자가 된 윌 트레이너. 윌을 만나 진짜 사랑을 알게 되었지만, 죽음으로 떠나보내야 했던 루이자 클라크. 사랑하기 때문에 이별해야 했던 두 사람의 이별 그 후 이야기를 담았다. 윌이 죽은 이후 루이자의 삶을 그린 이 책은 죽음으로 인한 이별과 상실의 슬픔을 조조 모예스 특유의 유머러스한 문체로 진실하게 담아낸다.

    죽음으로 영원한 실연을 당한 루이자는 고향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과 매스컴의 집요한 관심, 가족들의 비난에서 벗어나 새로운 출발을 위해 런던에 정착한다. 혼자만 살아있다는 죄책감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방황하던 어느 날, 운명처럼 또 다른 윌 트레이너를 만나게 되는데……. 과연 루이자는 새로운 인생을 시작할 수 있을까? 세상에 홀로 남은 루이자가 윌과의 사랑을 마음 깊이 간직한 채 슬픔을 이겨내고 진정한 해피엔딩을 찾아 떠나는 모험은 가슴 먹먹한 감동과 새로운 삶을 꿈꿀 수 있는 용기를 선사한다.

  • 저자 소개


    저자 : 조조 모예스
    저자 조조 모예스 JOJO MOYES는 런던 로열할러웨이대학에서 공부했고 시립대학교에서 저널리즘을 배웠다. 홍콩 영자신문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에서 1년, 영국 「인디펜던트」에서 10여 년을 일한 후, 직장인의 삶을 마무리하고 전업 작가가 되었다.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로서 꾸준히 사랑받아 온 그녀는 사지마비환자 윌과 그를 간병하며 사랑에 빠진 루이자의 이야기를 그린 『미 비포 유』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존엄사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폭풍눈물과 감동을 선사한 『미 비포 유』는 전 세계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동명의 영화로도 만들어졌고, 조조 모예스는 소설 세 편이 동시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오른 몇 안 되는 작가로 등극했다. 현재 남편과 세 아이와 함께 영국 에식스에 살고 있다.
    트위터 @jojomoyes
    홈페이지 www.jojomoyes.com
    페이스북 www.facebook.com/JojoMoyesAuthor

    역자 : 이나경
    역자 이나경은 이화여자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르네상스 로맨스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덕성여자대학교 교양학부 초빙교수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샤이닝』 『피버 피치』 『박스트롤』 『피플 오브 더 북』 「넘버원 여탐정 에이전시」 등이 있다.

  • 목차

    목차가 없습니다.

  • 출판사 서평

    윌이 떠난 뒤, 루이자 앞에
    또 다른 운명이 나타나다!

    2016년 최고 화제작
    영화 《미 비포 유》 두 번째 이야기

    전 세계를 사로잡은 로맨스의 여왕
    조조 모예스의 귀환!!

    “내가 사랑에 빠진 순간,
    그는 영원히 천국으로 떠나버렸다.”

    ★ 아마존 베스트셀러
    ★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 「슈피겔」 베스트셀러

    “죽은 사람을 잊는 데 얼마나 걸릴까요?
    정말로 사랑한 사람 말이에요.”

    그를 떠나보낸 순간 또다시 새로운 운명이 찾아왔다!

    오만하리만큼 잘났지만 불의의 사고로 사지마비환자가 된 윌 트레이너. 윌을 만나 진짜 사랑을 알게 되었지만, 죽음으로 떠나보내야 했던 루이자 클라크. 사랑하기 때문에 이별해야 했던 두 사람의 이별 그 후 이야기.
    죽음으로 영원한 실연을 당한 루이자는 고향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과 매스컴의 집요한 관심, 가족들의 비난에서 벗어나 새로운 출발을 위해 런던에 정착한다. 혼자만 살아있다는 죄책감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방황하던 어느 날, 운명처럼 또 다른 윌 트레이너를 만나게 되는데…….

    “죽음으로 그를 떠나보내고
    살아남은 나는 끝없는 불면의 밤을 지새웁니다.”

    전 세계 독자들의 눈물을 송두리째 삼켜버린
    영원히 슬프도록 아름다울 루이자와 윌의 두 번째 이야기!
    2016년 최고 화제작 영화 《미 비포 유》의 감동을 잇다

    루이자는 윌을 진정으로 사랑하기 때문에 죽음이라는 그의 선택을 도왔다. 스위스 디그니타스에서 윌의 마지막을 함께한 뒤, 세상에 홀로 남은 루이자는 불면의 밤을 지새우면서 곱씹어 생각한다. 자신이 좀 더 똑똑했다면, 자신이 더 좋은 아이디어를 냈다면 윌의 마음을 돌릴 수 있지 않았을까? 윌이 당부한 대로 세계 여러 곳을 여행하고 고향을 떠나 런던에 정착하지만, 윌을 죽게 했다는 죄책감과 윌이 곁에 없다는 상실감으로 루이자는 좀처럼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없다. ‘그란타 하우스에서 윌과 함께 보낸 6개월이 꿈은 아니었을까? 6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이 내가 세상 모든 것에 대해 느끼는 방식까지 바꾸어놓았다는 사실을 누가 이해할 수 있을까?’ 이런 루이자에게 어느 날 갑자기 의도하지 않은 자살 소동과 함께 상상도 하지 못한 또 다른 윌 트레이너가 찾아온다. 과연 루이자는 새로운 인생을 시작할 수 있을까?
    로맨스의 여왕 조조 모예스가 영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독일 밀리언셀러로서 세계적으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한 『미 비포 유』의 뒷이야기 『애프터 유』로 다시 돌아왔다. 윌이 죽은 이후 루이자의 삶을 그린 『애프터 유』는 죽음으로 인한 이별과 상실의 슬픔을 조조 모예스 특유의 유머러스한 문체로 진실하게 담아낸다. 세상에 홀로 남은 루이자가 윌과의 사랑을 마음 깊이 간직한 채 슬픔을 이겨내고 진정한 해피엔딩을 찾아 떠나는 모험은 독자에게 가슴 먹먹한 감동과 새로운 삶을 꿈꿀 수 있는 용기를 줄 것이다.

    ★★★독자 서평★★★

    “이보다 더 완벽한 후속작은 본 적이 없다.”_Bookish Bits
    “나는 이 작품과 함께 크게 웃고 또 눈물을 흘렸다. 주말을 완벽하게 보낼 수 있었다.”_R2Dchill
    “너무 빨리 읽어버렸다. 좀 천천히 읽을 걸. 이런 책을 다시 만날 수 없을 것 같다.”_aaaaffff
    “조조 모예스의 작품 중에서 이렇게 공감되는 작품은 처음이다.”_Amazon Customer
    “이 책을 당장 읽어라!”_Girl who reads A LOT
    “힘든 내 삶을 구해준 책. 감사한 책이다!”_B.Homans
    “모예스의 또 다른 승리!”_Emily Blanchard
    “사랑과 실연, 그리고 우울이 하나의 작품 안에서 잘 녹아있다.”_Marina E. Reich

    책속으로 추가
    * “당신이랑 나, 우리 모두 뭔가 피하고 있어요.”
    “굉장히 직설적이네요.”
    “이제 나 때문에 불편해졌군요.”
    “아뇨.” 그를 쳐다보았다. “음, 약간은 그럴지도 몰라요.”
    뒤에서는 까마귀 한 마리가 날개를 파닥이며 하늘로 요란하게 날아올랐다. 머리카락을 매만지고 싶은 충동과 싸우며 대신 마지막 남은 맥주를 마셨다.
    “좋아요. 네, 진짜 궁금한 게 있어요. 죽은 사람을 잊는 데 얼마나 걸리는 것 같아요? 정말로 사랑한 사람 말이에요.”
    왜 그에게 물었는지 모르겠다. 그의 상황에 미루어 잔인할 정도로 무감각한 질문이었다. 어쩌면 그가 충동적으로 섹스를 할 기세라서 두려웠을지도 모른다.
    샘의 눈이 조금 커졌다. “와, 음…….” 그는 자기 머그를 내려다보더니 어두워진 들판을 내다보았다. “그렇게 되는 날이 올지 모르겠는데요.”
    “그거 기쁘네요.”
    “아뇨, 정말요. 나도 그런 생각을 많이 해봤어요. 이미 죽은 사람들과 함께 사는 법을 배우게 돼요. 살아 있지 않더라도, 더는 숨 쉬는 사람은 아닐지라도 계속 곁에 있으니까요. 처음에 느낀 것처럼 극심한 슬픔은 아니지만요. 압도될 것 같고, 아무 데서나 울고 싶고,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