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영미소설일반] 스틸 미(Still me)

스틸 미(Still me)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조조 모예스
출판사
살림
출간일
2019.01.18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스틸 미(Still me)
페이지 440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3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완전히 새로운 나라, 완전히 새로운 세상에서 자신의 힘으로 삶을 새롭게 시작한 루이자!

    조조 모예스를 로맨스의 여왕으로 만든 《미 비포 유》의 완결편 『스틸 미』. 윌이 죽은 이후 루이자의 삶을 담은 《애프터 유》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는 루이자가 지구 반대편 뉴욕으로 떠난다. 상류층 집안에 어시스턴트로 고용되어 화려한 세계에 발을 들인 루이자. 뉴욕 생활이 익숙해질수록 마음은 점점 혼란스럽고 일은 심란하게 돌아간다. 장거리연애를 하던 남자친구 샘과는 거리와 시차의 장벽을 넘지 못하고 이별하고, 고용주에게는 오해를 사 해고된다.

    한편, 뉴욕에서 우연히 알게 된 남자 조시는 윌을 닮았다. 루이자는 자신의 과거와 지금의 남자친구 이야기를 유일하게 터놓고 대화할 만큼 조시와 가까워진다. 과연 조시와의 새로운 인연은 어떻게 흘러갈까? 윌이 당부한 대로 대담한 삶을 향해 나아가는 루이자의 성장 과정을 담은 이야기를 읽는 동안 삶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려는 루이자를 응원하고, 새로운 세상에서 대담하게 사는 법을 배우게 된다.

  • 저자 소개


    저자 : 조조 모예스
    런던에 있는 로열 홀로웨이 대학(RHBNC)에서 공부했고, 시립대학교에서 저널리즘을 배웠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인디펜던트」에서 10여 년간 언론인으로 활동한 뒤 직장인으로서의 삶을 마무리하고 전업 작가가 되었다.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로서 꾸준히 사랑받아온 그녀는 전 세계적으로 1,400만 부 이상 팔린 『미 비포 유』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미 비포 유』는 동명의 영화로도 각색되어 흥행에 성공했다. 첫 책인 『Sheltering Rain(비를 피하기)』 이후 열한 편의 소설을 더 썼는데, 모든 소설이 비평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그의 소설은 44개 국어로 번역되었고 12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3,800부 이상 팔렸다. 로맨스의 여왕이라는 수식이 붙는 그는 로맨스 소설 협회상을 두 번 받았다.
    www.jojomoyes.com
    www.twitter.com/jojomoyes

    역자 : 공경희
    서울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번역TESOL대학원 겸임 교수를 지냈다. 대표 역서로는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 『사랑은 끝났고 여자는 탈무드를 들었다』가 있다. 이 밖에 『시간의 모래밭』 『메디슨카운티의 다리』 『호밀밭의 파수꾼』 『파이 이야기』 『우리는 사랑일까』 『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등 많은 베스트셀러를 우리말로 옮겼다. 지은 책으로 북 에세이 『아직도 거기, 머물다』가 있다.

  •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 출판사 서평

    “뉴욕에 잘 왔어, 땅꼬마! 패션 감각이 그대로네.”
    영국 시골 숙녀 루이자, 뉴욕에 가다

    사지마비 환자가 된 남자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내야 했던 루이자 클라크. 이별 후 런던에서 새 출발을 하는가 싶었는데 이번엔 지구 반대편 뉴욕으로 떠났다. 상류층 집안에 어시스턴트로 고용되어 화려한 세계에 발을 들이지만 뉴욕 생활이 익숙해질수록 마음은 점점 혼란스럽고 일은 심란하게 돌아간다. 장거리연애를 하던 남자친구 샘과는 거리와 시차의 장벽을 넘지 못하고 이별하고, 고용주에게는 오해를 사 해고되기에 이르는데…….
    한편, 뉴욕에서 우연히 알게 된 남자 조시는 윌을 닮았다. 루이자는 자신의 과거와 지금의 남자친구 이야기를 유일하게 터놓고 대화할 만큼 조시와 가까워진다. 과연 조시와의 새로운 인연은 어떻게 흘러갈까?

    ★굿리즈 독자가 뽑은 2018 최고의 소설 1위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선데이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내셔널북어워드 노미네이트

    베스트셀러 『미 비포 유』 완결판! 시리즈 중 최고의 작품!
    당신에게 꼭 필요한 결말

    조조 모예스를 로맨스의 여왕으로 만든 『미 비포 유』의 후속작 『스틸 미』가 출간되었다. 영국에서 입소문만으로 최고의 베스트셀러가 된 『미 비포 유』는 미국, 독일, 이탈리아 등 여러 국가에서도 잇따라 호평을 받으며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영화 <미 비포 유>의 원작이 된 소설이다. 그 소설의 주인공, 줄무늬 타이츠를 입는 괴상하고 사랑스러운 루이자 클라크가 돌아왔다. 마침내 독자들에게 루이자 인생의 마지막 장을 전하게 되었다. 전작에서 존엄사라는 무거운 주제를 대중성 있게 담아냈던 작가는, 남겨진 사람들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을 감당하는 과정을 이야기한다. 윌이 당부한 대로 대담한 삶을 향해 나아가는 루이자의 성장 과정을 보여준다. 루이자와 윌의 안타까운 사랑에 폭풍눈물 흘렸던 독자는 이제 눈물을 훔치고, 삶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려는 루이자를 응원할 때다.

    “루이자를 다시 만나서 기뻤다. 내가 루이자를 완전히 새로운 나라, 완전히 새로운 세상,
    비밀들로 가득 찬 집으로 밀어 넣었기 때문이다.
    평소 유머와 감정이 어우러진 그녀는 스스로 몇 가지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야 한다.
    특히 그녀가 정말 어느 대륙에 속하는지 말이다.”
    -조조 모예스(작가의 말)
    ‘로맨스의 여왕’ 조조 모예스의 귀환

    조조 모예스는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로맨스 작가다. 전 세계의 1,500만 명이 넘는 독자가 『미 비포 유』를 읽었다. 섬세하고 사실적인 심리 묘사가 탁월해 한국 독자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단순히 조조 모예스를 평범한 로맨스 작가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 조조 모예스의 책을 읽고 나서 ‘내 삶이 바뀌었다’는 독자의 증언이 있을 만큼 조조 모예스는 평범한 로맨스 소설이 줄 수 있는 즐거움을 훌쩍 뛰어넘어 묵직한 감동과 끝없는 울림을 주는 작가이다. 『스틸 미』 역시 쉽게 읽히는 문체와 가볍고 톡톡 튀는 대사로 이루어져 있으면서도 ‘삶의 주체성’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작품이다. 루이자가 낯선 환경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또 다른 시련을 겪지만, 이제는 자신의 힘으로 삶을 새롭게 시작할 수 있게 된 것처럼 이 책을 읽게 될 독자 또한 앞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될 것이다.

    뉴욕! 뉴욕!
    불가능할 것 없는 뉴욕에서 가능한 모든 걸 경험할 것
    그리고 진짜 나를 찾을 것

    “말이 끄는 마차! 노란 택시! 아찔한 마천루!” 이 소설의 배경은 불가능할 것 없는 뉴욕이다. ‘늘 새로운 볼거리가 있고 항상 짜릿한’ 뉴욕의 풍경을 호기심 왕성한 루이자의 시선으로 따라가다 보면, 마치 뉴욕을 여행하고 있는 듯한 시각적인 경험을 하게 된다. 루이자가 고용주로 모시고 있는 고프닉 가족이 뉴욕의 화려함을 대변한다면 고프닉 가족이 사는 건물의 관리인과 같은 인물은 그 화려함 이면의 평범한 주변인을 상징한다. 우리의 주인공 루이자는 이 양면 모두에 한발씩 걸친 채 그들에게 닥친 문제를 함께 해결하려 종횡무진이다. 고프닉의 새 부인이 공식 석상에서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하게 얼굴을 비출 수 있도록 옆에서 힘을 실어주고, 폐관 위기에 처한 도서관을 지키기 위한 모임에 건물 관리인 부부를 따라나선다. ‘대담하게 살아, 클라크.’ 윌이 했던 말을 되새기면서 말이다. 이 두껍고 술술 읽히는 책 속에 펼쳐지는 재미있고, 낭만적이고, 가슴 아픈 이야기가 그저 재미로만 읽히는 것이 아니라 별안간 질문을 던진다. ‘당신은 누구인가?’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지?’ 그에 대한 답은 독자가 직접 찾아야 할 몫이다. 루이자로부터 새로운 세상에서 대담하게 사는 법을 배웠다면 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