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일본공포/추리소설] 나오미와 가나코

나오미와 가나코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오쿠다 히데오
출판사
예담
출간일
2015.05.20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나오미와 가나코
페이지 496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5 M
대출 0 / 2 예약 0
  • 콘텐츠 소개


    우리는 오늘 남편을 죽였다!

    오쿠다 히데오의 장편소설 『나오미와 가나코』. 그동안의 스타일에서 벗어나 고도의 서스펜스 스타일로 새롭게 변신을 시도한 오쿠다 히데오. 저자 자신도 결말을 어떻게 할지 마지막까지 망설였다는 이번 소설은 오다 나오미와 시라이 가나코라는 두 여자가 남편의 폭력에 대항해 ‘클리어런스 플랜(남편 실종 계획)’을 치밀하게 계획하고 단호하게 실천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어린 시절 어머니에게 상습적인 폭력을 가하는 아버지로 인해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나오미. 현재 남편이 휘두르는 폭력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는 가정주부 가나코. 나오미는 친구 가나코가 남편의 무자비한 폭력을 벗어날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공포에 짓눌린 채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가나코를 대신해 ‘클리어런스 플랜(남편 실종 계획)’을 세운다.

    모든 상황이 절묘하게 맞물리며 유리하게 진행되어가자 나오미는 이 플랜이 마치 운명 같다고 생각하게 된다.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던 가나코도 폭력의 지옥에서 벗어나는 길은 남편이 세상에서 사라지는 방법밖에 없다는 데 동의하면서 완벽한 실행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러나 남편을 살해하고 암매장하여 단순 실종으로 처리하기까지, 모든 경우의 수를 치밀하게 계산한 완전범죄라고 믿었던 플랜의 허점들이 하나씩 드러나면서 나오미와 가나코는 시시각각 궁지에 몰리게 되는데…….

  • 저자 소개


    저자 : 오쿠다 히데오
    저자 오쿠다 히데오는 1959년 일본 기후 현에서 태어났다. 잡지 편집자, 기획자, 카피라이터, 구성작가 등으로 활동했으며 1997년 서른일곱 살에 『팝스타 존의 수상한 휴가』로 데뷔했다. 이후 2002년 『인 더 풀』로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으며 같은 해 『방해』로 오야부 하루히코상을, 2004년 『공중 그네』로 나오키상을, 2007년 『오 해피 데이』로 시바타 렌자부로상을, 2009년 『올림픽의 몸값』으로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상을 받았다. 그 외에 주요 작품으로는 『남쪽으로 튀어』, 『면장 선거』, 『스무 살, 도쿄』, 『쥰페이, 다시 생각해!』, 『침묵의 거리에서』 등이 있다. 오쿠다 히데오의 소설은 쉽고 간결한 문체와 예민한 통찰력으로 현대사회의 모순과 부조리를 날카롭게 드러내면서도, 특유의 유머와 따뜻한 연민으로 그 속에서 살아가는 군상에 대한 인간애가 짙게 배어 있어 독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역자 : 김해용
    역자 김해용은 경희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 편집자로 일하며 다수의 일본 소설과 만화를 번역하고 편집했다. 주요 번역 작품들로는 오쿠다 히데오의 『방해자 1~3』, 이부키 유키의 『여름이 끝날 무렵의 라 트라비아타』, 히구치 타쿠지의 『내 아내와 결혼해주세요』, 다니 미즈에의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1~2』 등이 있다.

  • 목차

    나오미 이야기
    가나코 이야기

    옮긴이의 말

  • 출판사 서평

    오쿠다 히데오만이 쓸 수 있는 최고의 서스펜스
    당신도 이 여자들을 응원할 수밖에 없다!
    마지막 한 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유머와 페이소스를 장착한 최고의 스토리텔러 오쿠다 히데오의 신작 장편소설 『나오미와 가나코』가 예담출판사에서 출간됐다. 오쿠다 히데오가 고도의 서스펜스 스타일로 새롭게 변신을 시도한 이 소설은 ‘오다 나오미’와 ‘시라이 가나코’라는 강력한 두 여성 캐릭터가 남편의 폭력에 대항하여 ‘클리어런스 플랜(clearance plan)’을 치밀하게 계획하고 단호하게 실천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시종일관 소설의 분위기를 장악하면서 마지막 순간까지 결말을 예상할 수 없는 이야기를 단숨에 이끌고 나가는 두 여성은 오쿠다 히데오가 구축하는 캐릭터의 진수를 보여준다.
    이 소설은 나오미와 가나코를 통해 오쿠다식 ‘여자들의 하드보일드’란 어떤 것인지 긴장감 넘치게 제시하면서 오쿠다 월드를 사랑하는 독자들이 바라는 기본적인 기대감까지 충족시킨다. 속도감 있는 전개, 탄탄한 문장력과 구성력, 고도로 계산된 흡인력, 허술해 보이는 트릭조차 사실은 치밀하게 배치된 복선이었음을 뒤늦게 깨닫게 하는 반전 등은 그야말로 마지막 한 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서스펜스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그동안 오쿠다 히데오는 웃음기와 넉살로 진한 페이소스를 불러일으키는 풍자물과, 웃음기를 걷어내고 진지하게 접근하는 사회물로 나누어 작품 활동을 해왔는데, 이 소설은 두 경향을 통합한 최상의 결과물이다.

    어린 시절 폭력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나오미와
    오늘도 폭력에 숨죽이며 짓눌려 있는 가나코,
    더 이상 폭력을 용서할 수 없는 두 여자의 완벽한 반격

    어린 시절 어머니에게 상습적인 폭력을 가하는 아버지로 인해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백화점 외판부 여직원 나오미. 현재 남편이 휘두르는 폭력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는 가정주부 가나코. 나오미는 친구 가나코가 남편의 무자비한 폭력을 벗어날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공포에 짓눌린 채 살고 있다는 것을 우연히 알게 된다. 친구를 짓밟는 남자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나오미는 가나코를 대신해 ‘클리어런스 플랜(남편 실종 계획)’을 세운다. 게다가 모든 상황이 절묘하게 맞물리며 유리하게 진행되어가는 이 플랜이 마치 운명 같다고 나오미는 생각한다.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던 가나코도 폭력의 지옥에서 벗어나는 길은 남편이 세상에서 사라지는 방법밖에 없다는 데 동의하면서 완벽한 실행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러나 남편을 살해하고 암매장하여 단순 실종으로 처리하기까지, 모든 경우의 수를 치밀하게 계산한 완전범죄라고 믿었던 플랜의 허점들이 하나씩 드러나면서 나오미와 가나코는 시시각각 궁지에 몰리게 된다.
    『나오미와 가나코』는 크게 ‘나오미 이야기’와 ‘가나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클리어런스 플랜을 제안하고 준비하고 실행하는 과정은 ‘나오미 이야기’에서, 이후 플랜의 최종 완성을 위해 그들이 모의한 갑작스러운 실종에 뒤따를 수밖에 없는 사후 대처와 주변 인물들의 의혹 어린 시선에 끈질기게 맞서는 과정은 ‘가나코 이야기’에서 그려진다. 두 여자의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영화 《델마와 루이스》를 연상시키는데, 사건이 전개될수록 이야기의 향방이 달라지면서 그 결말도 좀처럼 예측할 수 없어져 마지막 한 줄까지 긴장감을 늦출 수 없게 된다. 그것은 독자뿐만이 아니다. 오쿠다 히데오조차 사실은 “그 결말을 어떻게 할지 끝까지 망설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소설은 독자의 마음까지 롤러코스터에 태우고 달리는 듯한 속도로 최후의 순간까지 절정을 향해 치닫다가 한순간에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안기며 비로소 안도감을 선사한다.

    우리는 절대 잡히지 않아!
    남편을 제거하는 데 한 줌의 후회도 가책도 망설임도 없다…

    『나오미와 가나코』의 주요 관전 포인트는 여자들의 우정과 의리, 그리고 여성 캐릭터들이 분출하는 에너지에 있다. 그중에서도 나오미와 가나코가 끝내 ‘잡힐 것인가’, ‘잡히지 않을 것인가’ 하는 궁금증이 스릴을 배가시키며 독자를 가장 가슴 졸이게 한다. 가나코의 남편을 살해하고 ‘업무상 횡령죄로 해외 도피’라는 동기를 마련해뒀지만, 남편의 여동생인 핫토리 요코는 오빠의 실종에 석연치 않은 점들을, 그들이 전혀 염두에 두지 못한 점들을 하나씩 제기하며 물고 늘어진다. 성공 지향적인 독신 커리어 우먼으로 강력한 집념을 발산하는 요코가 집요하게 추적하는 의혹들은 완벽한 줄 알았던 클리어런스 플랜에 조금씩 구멍을 넓히며 그들을 압박해 들어온다. 그런데 정말 이상한 점은, 어쨌거나 나오미와 가나코는 살인죄를 저지른 범죄자인 데다가 한 줌의 후회도 가책도 망설임도 보이지 않는데도 어느새 독자 역시 공범이 되어 제발 잡